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몸 풀린 바코 1골 1도움… 서울 울렸다

울산 3-2 역전승… 2위 지켜

바코(28·사진)는 수비수 불투이스를 제외한 외국인 라인업을 전면 개편한 울산 현대가 야심차게 선택한 새 외국인 미드필더다. 현역 조지아 국가대표로 지난해까지 미국 MLS에서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울산 입단 후 시즌 초반에는 준비되지 않은 몸상태 속에 부진을 거듭하며 팬들을 실망시켰다. 이런 바코가 K리그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3월 A매치 휴식기가 끝난 뒤 치러진 지난 3일 7라운드 성남전. 전반 22분 교체 출장한 뒤 시즌 초와는 확연히 다른 몸 상태로 기대감을 키웠다.

여기에 4일 뒤에는 마침내 새 소속팀에 승리까지 안겼다. 울산은 7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K리그1 8라운드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이날 울산이 기록한 세 골 모두에 바코가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0-1로 뒤지던 전반 28분 왼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 두 명을 달고 돌파를 한 뒤 페널티지역 안쪽까지 진입해 패스를 했고, 이를 김민준이 골로 연결해 한국 진출 뒤 첫 공격포인트를 어시스트로 작성해냈다.

1-1로 팽팽하던 전반 75분에는 골까지 기록했다. 하프라인에서 수비수를 달고 돌파를 이어가더니 페널티박스까지 진입해 강력한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바코는 후반 43분에도 역습의 일원으로 나섰고, 바코의 패스가 전방의 김인성, 김태환을 거쳐 이동준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이동준은 시즌 4호째인 이 골로 득점 순위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이후 서울이 후반 추가시간 팔로세비치의 골로 추격했지만 끝내 종료 휘슬이 울리며 바코는 승리의 주역이 됐다.

이 승리로 울산은 앞선 성남전에 이어 2연승을 이어가며 5승2무1패 승점 17로 전북 현대(승점 20)에 이은 2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반면 3위 서울은 이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울산을 추월하는 것도 가능했지만 결국 실패하며 승점 12로 3위에 머물렀다.

 

서필웅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