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멀쩡하게 생겼다"…김지선, 목욕탕서 시민이 벗은 몸 훑고 내뱉은 발언 공개

김지선.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 캡처

 

개그맨 김지선이 난데없이 외모 평가를 받은 경험을 공개했다. 

 

김지선은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 게시된 ‘김지선 북한 사투리 개인기 열전 / 가짜 일본어로 조혜련 웃긴 썰 / 경실&지선 콤비 최강천적 김신영’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해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인 이경실은 김지선과 떠난 부산 여행에서 일어난 일화를 공개했다.

 

이경실은 “김지선이 넷째를 가졌을 때 물론 낳아야겠다고 생각은 했지만 우울해 했다”며 김지선의 기분을 풀어주고자 부산 여행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에 김지선은 “우리 그때 목욕탕에 가지 않았냐”며 당시를 떠올렸고 이경실은 “그때 지선이가 화내는 모습을 처음 봤다”고 대답했다. 

 

김지선은 “사투리로 생긴 오해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옷을 벗고 목욕탕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어떤 아주머니가 나를 알아보셨다. ‘김지선씨네!’라며 내 몸을 훑어보더니 ‘아이고 멀쩡하게 생겼네’라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거기서 충격을 받았다. 내가 어디가 잘못되어 있어야 하나”며 “사람을 보고 대놓고 멀쩡하게 생겼다니 이게 무슨 소리인가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멀쩡하지 않길 바랐었는데 멀쩡하다는 건가? 여러 가지 생각이 들면서 멘붕이 왔다”고 설명했다. 

 

분노했던 김지선은 목욕을 마친 뒤 택시 기사에게 ‘멀쩡하게 생겼다’는 뜻을 묻고서 감정을 가라앉힐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지선에 따르면 그에게 ‘멀쩡하게 생겼다’는 뜻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은 택시 기사는 “칭찬이다. 예쁘게 생겼다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지선은 “지금은 앙금이 없다. ‘멀쩡하게 생겼다’라는 뜻을 제대로 알게 됐다”고 웃었고 이경실은 “코미디언들에겐 흔히 있는 해프닝이다”고 덧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