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정부, 화이자 조기공급 제안 거부’ 보도에 질병청 “사실 아냐” 일축

“지난 2월 상반기 공급 300만명분 전량 계약…공급시기 3월 말로 앞당겨”
지난 1일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더 많이 사면 물량을 조기에 공급할 수 있다고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제한한 것을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질병관리청이 “사실과 다르다”라고 일축했다.

 

질병청은 8일 배포한 해명자료에서 “정부는 지난 2월 백신 공급 불확실성에 대비해 화이자가 상반기에 공급할 수 있었던 300만명분 전량을 계약했다”면서 “이를 통해 당초 3분기였던 공급 시작 시기를 3월 말로 앞당겼다”고 밝혔다.

 

이어 “‘더 사면, 더 많이 조기공급한다’는 화이자의 제안을 정부가 거절했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정부는 최대한 많은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한 매체가 이날 정부가 화이자사의 제안을 거부하고 백신 300만명분만 추가 구매 의사를 밝혀 백신 공급에 차질이 빚어졌다고 보도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월16일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일부 물량을 3월 말에 공급받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전까지 화이자와 계약한 물량 1000만명분의 도입 시기는 3분기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당시 이 사실을 공개하면서 “화이자사와 상반기에 추가로 도입 가능한 물량을 협의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