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컬링 '팀 킴' 올시즌 첫 국제대회서 전승 우승…"경쟁력 확인"

팀 킴. 대한컬링연맹 제공

 

대한민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2021∼22시즌 첫 국제대회에서 7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스킵 김은정, 서드 김경애, 세컨드 김초희, 리드 김선영, 후보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지난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에드먼턴에서 열린 앨버타 컬링 시리즈 ‘사빌 슛아웃’ 결승에서 캐나다의 ‘팀 워커’(캐나다·스킵 로라 워커)를 6대 1로 제압했다. 

 

팀 킴은 전지훈련을 겸해 이 대회에 출전했다.

 

임명섭 대표팀 코치 겸 강릉시청 감독은 "오랜만에 나선 국제대회에서 우승해서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팀 킴이 국내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팀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앞으로 조금 더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할 수 있을 듯하다"고 진단했다.

 

말미에 그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를 준비하는 데 좋은 원동력이 됐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은정은 "한국에서 늦은 시간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과 에드먼턴 교민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경기에 좀 더 집중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나아가 "앞으로도 좀 더 자신감을 갖고 다른 대회에 임할 수 있을 것 같고, 퀄리피케이션 대회도 잘 준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팀 킴은 오는 12월 열리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이번 전지훈련으로 담금질하고 있다.

 

오는 18~20일 캐나다 앨버타주 셔우드파크에서 열리는 ‘셔우드파크 여자 컬링 클래식’에 출격해 기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