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이재명 때리기’ 집중한 윤석열, 李·尹 ‘모두까기’ 나선 홍준표

국힘 대선주자들의 ‘vs 이재명’ 4인4색 접근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지막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수원=뉴스1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들이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4인 4색’ 접근법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여론조사 지지율 상 ‘양강’ 구도를 형성 중인 윤석열, 홍준표 후보는 각각 ‘이재명 때리기’와 ‘이·윤 후보 모두 까기’ 전략을 택했다. 유승민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유사한 ‘백현지구 호텔사업 특혜 의혹’을 제기했고, 원희룡 후보는 ‘대장동 1타 강사’란 별명에 걸맞게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출석한 국정감사 생중계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재명의 화술: 적반하장, 오락가락, 막무가내, 논점회피, 유체이탈, 황당 궤변’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이 후보를 겨냥한 맹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이 후보가 국감에 나서는 이유와 관련해 “이 후보는 ‘말’에 자신 있어 하기 때문”이라며 “그의 말에는 진실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이번 국감에서 이 후보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화려하지만 진실성이라고는 찾아보기 어려운 말장난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할 것”이라며 “현명한 국민은 속지 않겠지만, 이 사기행각에 놀아나면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잇단 TV토론회 등에서 당내 경쟁자들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는 윤 후보가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본선 진출 시 맞붙게 될 이 후보에게만 화력을 집중하는 건 후보 선출 이후 ‘원팀’을 염두에 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연일 이 후보와 윤 후보를 한데 묶어 비판하고 있는 홍 후보는 이날도 두 사람을 “범죄자”로 규정하며 “차기 대선은 깨끗한 후보 대 더러운 후보로 프레임을 짜야 우리가 압승할 수 있다. 그게 홍준표 캠프의 ‘C vs D(clean vs dirty·깨끗함 대 더러움) 운동’”이라고 SNS 글에서 주장했다. 그는 또 다른 글에선 한국 대선이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인) ‘오징어게임’ 같이 진행되고 있다는 외신 보도를 거론하면서 “참으로 부끄럽고 부끄럽다. 차기 대선이 범죄자 대선이 되고 누가 덜 부패한 지를 선택하는 대선이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며 “차기 대선은 깨끗한 후보와 더러운 후보의 대결이 돼야만 정권교체가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 후보와의 차별점을 역설하는 동시에 이 후보와 본선 대결에서의 경쟁력을 드러내고자 이 같은 ‘모두 까기’ 전략을 들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

 

유 후보는 이날 “대장동 사건의 판박이”라며 백현지구 의혹을 꺼내들었다. 그는 SNS에서 “저희 캠프 확인 결과 백현지구 역시 대장동과 유사한 방식으로 이 후보 측근에게 특혜를 몰아준 정황이 발견됐다”며 해당 측근으로 안태준 전 성남산업진흥원 이사(현 경기주택공사 부사장)를 지목했다. 유 후보의 설명에 따르면 안 전 이사는 성남산업진흥원 이사로 재직하면서 백현지구 호텔사업 시행사인 A사의 한 협력사 사내이사를 동시에 맡았다. 유 후보는 이를 두고 “단순한 우연이 아닐 것”이라며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는 안 전 이사의 수상한 겸직, 협력사 특혜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유 후보가 이 후보를 겨냥한 새로운 의혹 제기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려 한 것으로 해석된다. 원 후보는 이날 하루 종일 이 후보의 국감 발언을 실시간으로 팩트체크하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