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설왕설래] 손학규의 대선 도전

손학규(74)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정치 인생은 파란만장했다.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인물인 그는 서강대 교수를 하다 1993년 김영삼 대통령에게 발탁돼 정계에 입문했다. 14·15·16·18대 국회의원, 복지부 장관, 경기도지사, 옛 민주당 대표까지 굵직한 자리를 거쳤다. ‘대통령감’, ‘저평가 우량주’라는 평가가 따라다녔다. 문제는 대권 욕심이 앞서 탈당을 반복한 탓에 ‘철새 정치인’이란 낙인이 찍힌 점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그 사람도 참… 한나라당에 남았으면 대권후보까지 됐을 건데…”라고 말한 바 있다.

‘손학규 징크스’는 유명하다. 그가 거취 관련 중요한 기자회견을 하면 공교롭게도 큰 일이 터졌다. 2006년 회심의 ‘100일 민심 대장정’을 마친 날 북한이 1차 핵실험을 했고, 이듬해 한나라당을 탈당하자 한·미자유무역협정이 체결돼 행보가 묻혔다. 2014년 총선에서 낙선한 뒤 전남 강진 만덕산 흙집에서 2년 3개월이나 칩거하다 정계복귀 선언을 한 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다. 국민의당에 입당하던 날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돼 주목받지 못했다. ‘타이밍의 마술사’라는 반어적 별명마저 생겼다.

손 전 대표가 그제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할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선 출사표를 던졌다. 그의 도전은 17·18·19대 대선에 이어 네 번째다.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한나라당을 탈당, 대통합민주신당 경선에 나섰으나 정동영 후보에게 패했다. 2012년 민주통합당 18대 대선 후보 경선에선 문재인 후보에게 졌다. 지금도 회자되는 ‘저녁이 있는 삶’이 당시 그의 슬로건이다. 2017년 19대 대선에선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바꿔 경선에 도전했으나 안철수 후보에게 밀렸다.

대통령 욕심 때문에 정치인생이 꼬인 손 전 대표가 대통령제 폐지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건 건 아이러니다. 그는 “나는 돈도, 조직도, 화려한 공약도 없다”며 “대선에서 당선될 가능성은 작겠지만 되고 안 되고는 하늘의 뜻”이라고 했다. ‘대통령병이 도졌다’는 지적에 대해선 “출마에 대한 온갖 비난과 조롱을 안고 가겠다”고 했다. 그의 주장에 귀를 기울일 유권자가 얼마나 될지 궁금하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