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류현진, 메이저리그 통산 네 번째 두자리 승 달성

6이닝 무실점 시즌 10승
사진=A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4번 째 두 자릿수 승리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1사구 5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기록하며 팀의 13-1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류현진은 시즌 10승째(5패)를 챙기며 투구 수 86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은 3.44에서 3.26으로 떨어뜨렸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시즌 10승을 달성한 것은 데뷔 시즌이던 2013년과 2014년, 2019년에 이어 올해가 네 번째다.

 

류현진은 전날 조부상을 당한 가운데 마운드에 올랐지만 비교적 차분한 모습이었다. 이런 가운데 토론토 타선이 경기 초반부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1회초 1사 만루에서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2타점 2루타, 2사 후에는 케번 비지오가 적시타를 날려 3-0으로 앞서나갔다.

 

1회말 류현진은 선투타자 엔리케 에르난데스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를 범타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사 후 유격수 실책으로 1, 3루 위기에 몰렸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토론토 타선은 2회초 선두타자 리즈 맥과이어가 좌익선상 2루타를 치고 나갔고 조지 스프링어가 적시타로 불러들여 4-0으로 앞섰다.

 

2회말 선두타자인 알렉스 버두고에게 빗맞은 내야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1사 후 보비 달벡을 몸맞는 공으로 내보내 1,2루에 몰렸다. 이후 후속 타자들을 삼진과 범타로 잡아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토론토는 4회초 1사 만루에서 마커스 세미언이 밀어내기 볼넷, 보 비셋의 내야땅볼로 점수를 보태 6-0으로 달아났다.

 

토론토는 5회초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그린 몬스터'를 넘어가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려 9-0으로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토론토는 6회초에도 3점을 추가하며 선발타자 전원 안타와 전원 타점을 완성했다.

 

넉넉한 점수 차 속에서 6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사 후 우익수 실책으로 주자를 2루까지 내보냈으나 후속 타자들을 삼진과 내야 땅볼로 깔끔하게 정리했다. 토론토는 7회초에도 1점을 추가하는 등16안타를 몰아쳤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떠돌이 생활을 했던 토론토 구단은 31일부터 홈그라운드인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홈경기를 치른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