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진종오, 금메달리스트 포루기에 ‘테러리스트’ 발언 사과 “사려 깊지 못해”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을 마친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리스트 자바드 포루기(41·이란)를 '테러리스트'로 부른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진종오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천공항으로 복귀 당시 언론사와의 인터뷰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사과드린다"며 "언론에 나온 내용만 듣고 사실 확인에 사려 깊지 못했던 점, 동료선수를 배려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된 발언을 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저의 발언으로 상처를 받게 된 자파르 포루기 선수에게 사죄드립니다"고 적었다.

 

포루기는 이번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건 선수다.

 

그런데 이스라엘 '예루살렘 포스트' 등이 포루기가 이란혁명수비대(IRGC)의 조직원이었다는 사실을 보도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IRGC은 미국 정부가 테러단체로 지정한 곳이다. 이란 인권운동가들은 "포루기는 테러조직의 일원"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메달과 기록을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서 포루기와 본선을 치렀던 진종오도 지난 28일 귀국 인터뷰에서 테러리스트가 1위를 했다면서 조직위원회를 비판했다.

 

징병제 국가인 이란의 성인 남성은 공화국군, 혁명수비대 가운데 한 곳에서 약 2년간 의무 복무한다.

 

하지만 미국이 테러 조직으로 지정한 군대에서 의무 복무했다는 이유로 개인을 테러리스트라고 부르는 게 맞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진종오는 "저 또한 과거 저에 대한 잘못되거나 왜곡된 기사와 악플로 고통 받은 적이 있어 포루기 선수가 받고 있을 상처에 깊이 통감한다. 무엇보다 저는 도쿄올림픽 챔피언 자파드 포루기 선수를 존중하고 있으며, 현장에서도 진심으로 축하했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저의 발언으로 논란과 오해를 풀고 상처를 받으셨을 포루기 선수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향후 저의 언행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종오는 이번 도쿄 대회에서 자신의 통산 7번째 올림픽 메달 사냥에 나섰으나, 남자 10m 공기권총과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결선에 오르지 못한 채 도전을 마무리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