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김하성, 시즌 6호 홈런에 2타점 2루타 폭발…타율 0.214↑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방망이가 오랜만에 대포를 가동하며 폭발했다.

김하성은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서 화끈한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지난 6월 23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홈런을 친 이후 40일 만에 다시 홈런포를 터뜨린 김하성은 시즌 6호를 기록했다.

김하성은 또 2타점 2루타를 치는 등 3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 시즌 타율을 0.207에서 0.214로 끌어올렸다.

7번타자 유격수 선발 출장한 김하성은 첫 타석부터 2루타를 날리며 매서운 타격감을 보였다.

샌디에이고가 2-0으로 앞선 1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나선 김하성은 콜로라도 선발 오스틴 곰버의 150㎞ 빠른공을 잡아당겨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4회말에는 무사 1루에서 다시 타석에 나선 김하성은 벤치의 작전에 따라 희생번트를 성공시켰다.

6회말에는 주자 없는 가운데 세 번째 타석에 나서 시원한 풀스윙을 펼쳤다.

샌디에이고가 6-1로 앞선 상황에서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콜로라도의 세 번째 투수 안토니오 산투스의 초구 156㎞짜리 강속구를 통타해 좌중간 펜스를 훌쩍 넘겼다.

김하성은 8회말에도 선두타자로 나섰으나 3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활약에 힘입어 8-1로 콜로라도를 제압,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났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