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변비 고치려 항문에 살아있는 장어 넣은 中 남성의 최후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에서 한 남성이 변비 해소를 위해 항문에 장어를 넣었다가 목숨을 잃을 뻔했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달 27일 글로벌타임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 싱화시에 거주하는 남성 A씨는 지난달 20일 항문에 길이 20㎝에 달하는 장어를 넣었다.

 

A씨가 이러한 행각을 벌인 이유는 장어가 장운동을 돕는다는 민간요법을 맹신했기 때문이다.

 

A씨의 바람과 달리, 장어는 직장과 결장을 통과해 복부로 들어갔다.

 

장어의 움직임에 복통을 앓은 A씨는 “부끄러워서 진료를 못 받겠다”고 버티기도 했다. 

 

결국 참을 수 없는 고통에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그를 본 의사는 이내 충격을 받았다.

 

A씨의 배 속에 살아있는 장어 한 마리가 꿈틀거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의사는 “항문을 통해 복막 뒤쪽 직장과 결장까지 들어간 장어가 장기를 물고 복부로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장에 있던 박테리아가 복강까지 도달하면 적혈구가 파괴돼 헤모글로빈이 혈장으로 방출되는 ‘용혈’이 일어나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한편 장어는 수술 중 제거될 때까지 생존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