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박찬호, "이해 불가"라는 정용진에 설명 나섰다…"일단 다 잊고요"

박찬호. KPGA 제공

 

박찬호 KBS 해설위원이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경기 대진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친절한 설명’을 했다. 

 

정 부회장은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구단주이기도 하다. 

 

정 부회장은 지난 1일 인스타그램에 도쿄 올림픽 본선 라운드 대진표 사진을 게시했다.

 

이와 함께 “제발 설명 좀 해줘 이해 불가야”라고 하소연했다.

 

이에 박 해설위원은 지난 2일 “일단 다 잊고요. 오늘 이스라엘전에 이기면 4강전 두 번의 기회가 있고, 지면 한 번밖에 없습니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앞서 도쿄 올림픽에서 야구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는 패한 팀에게도 한 번의 기회를 더 주는 시합 방식을 말한다.

 

이긴 팀만 다음 경기를 할 수 있는 싱글 엘리미네이션과 달라 복잡해졌다는 견해를 정 부회장이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 야구 대표팀은 2일 이스라엘을 이겨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같은 날 오후 7시, 일본 야구 대표팀이 미국과의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둬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에 따라 우리 대표팀은 오는 4일 오후 7시 결승행 티켓을 놓고 일본과 대결을 펼친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