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오징어게임‘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스스로 자제심 가지는 중”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 배우 오영수가 겸손함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 110회에서는 뉴스데스크 초대석 인터뷰에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배우가 게스트로 출연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 미주는 오영수가 게스트임을 확인하곤 깜짝 놀랐고 이후 스튜디오에 들어온 오영수는 유재석과 악수를 나누며 “반갑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첫 인사를 나눴다.

 

최근 오영수는 “연락이 너무 많이 온다”며 “옆에서 도와주는 사람이 없어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 딸이 도와주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동료들 반응은 어떠냐는 질문에서 “내가 갑자기 부상되니 전화 오는 사람이 있더라. 박정자 그분도 오고. 월드스타가 된 기분이 어떠냐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후 갑자기 스타가 된 것에 대한 소감을 묻자 “붕 뜬 기분이고 지금은 조금 내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지고 있어야겠다.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히며 겸손함을 드러내 ‘남다른 마인드’라는 찬사를 받았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