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통근열차안에서 성폭행 당하는데 방관한 美 시민들

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교외의 통근열차에서 지난 13일 밤(현지시간) 한 여성이 다른 승객들 앞에서 성폭행당했는데도 많은 승객들이 이를 저지하지 않고 못 본 척해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어퍼다비 경찰서의 티머시 베른하트 경감은 이날 밤 10시께 경찰들이 펜실베이니아남동부교통국(SEPTA) 직원으로부터 "열차 내에 뭔가 잘못된 것같다"는 신고를 받고 다음 정거장으로 출동, 열차에 올라 피해 여성을 발견하고 성폭행범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신고한 SEPTA 직원은 열차가 지나는 인근에서 열차 내부 상황을 보고 신고했다고 베른하트 경감은 말했디.

 

그는 성폭행 상황이 열차 내에 설치돼 있던 감시 카메라에 그대로 담겼다고 전했다.

베른하트는 "많은 사람들이 성폭행을 목격했다. 누군가는 개입했어야만 한다. (눈 앞에서 벌어지는 성폭행을)허용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어디에 와 있는지를 말해주는 것이다.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개탄했다.

 

피스턴 응고이라는 35살의 범인은 성폭행 및 외설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미 어퍼다비 경찰에 전과 등록된 인물이다.

 

경찰은 누군가가 좀더 빨리 신고하기만 했더라도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