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박범계 “김오수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 봉사 차원… 문제 없어”

김 총장도 “대장동 사건과 아무 상관 없다” 관련성 일축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이 변호사 재직 시절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특별한 문제의식을 느끼지 않는다”고 18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본인(김 총장)이 거주하던 자치단체에서 봉사 차원으로 고문변호사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총장은 지난해 12월부터 검찰총장 임명되기 전인 지난 5월7일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재직했다. 한 언론은 김 총장이 고문변호사로 있던 지난해 12월 성남시 공사대금 소송을 맡아 1300여만원의 수임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검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야권에서는 이런 이력을 들어 김 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총장은 관련 보도가 나오자 대검찰청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고문료 30만원은 전액 법무법인 계좌에 입금돼 회계 처리됐다”며 “성남시 공사대금 소송 사건은 법인에서 수임해 수행했다”고 대장동 의혹과 관련성을 일축했다.

 

김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고문변호사 활동은) 대장동 사건과 아무 상관이 없다”며 “총장에 임명되고 바로 해촉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장동) 사건을 처음 보고받고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지시했고, 성남시청을 포함해 성역 없이 철저히 수사할 것을 누차 강조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