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또 술 마시러 다닌다”…만취녀에 폭행 당한 40대男 가해자 근황에 ‘분노’

지난 7월30일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술에 취한 20대 여성 B씨가 40대 남성 A씨에게 폭행을 가하는 장면. A씨 제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술에 취한 20대 여성이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40대 가장에게 폭행을 가한 사건과 관련해 가족이 보는 앞에서 폭행을 당한 40대 남성이 가해자의 근황을 알리며 분노했다.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술로 한 가정 박살 낸 20대 여성, 또 술 마시러 다닌다고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작성자는 자신을 지난 7월 만취한 20대 여성 A씨로부터 폭행 당한 남성이라고 소개하며 “실로 역대급 나날의 연속이다. 술로 한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한 A씨. 그 가해자의 근황을 확인한 저로서는 울분을 넘어 그저 무력해질 따름”이라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자신을 폭행한 A씨가 “지인들과 아주 편히, 즐거운 모습으로 술잔을 기울이고 있다”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A씨가 지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 속 테이블에는 맥주와 소주병이 올려져 있으며 A씨와 그의 지인들은 손에 잔을 들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에 작성자는 “대체 당신이라는 사람은 누구신가. 머리와 심장을 지닌 사람이 맞느냐”며 “잘난 부모 뒤에 숨어서 우리 가족 걱정 하나도 없이 보낸 사과 문자에 분명 ‘죽고 싶다’, ‘피가 마른다’고 애원하지 않았느냐. 대단하다”라고 질책했다.

 

이어서 그는 “그러니 ‘돈 몇 푼 챙겨줄 테니 옜다 먹어라’ 했을 것”이라며 “A 씨는 우리 가족 모두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아픔, 고통과 트라우마를 남겼으며 저를 한낱 성추행한 파렴치범으로 출동한 경찰들 앞에서 몰아붙인 몹시 나쁜 사람이자 범죄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중하시라. 술을 마실 시간이 있으면 봉사활동이나 하시라”며 “4~5시간 소요되는 고강도 심리검사를 앞둔 우리 4인 가족 전원은 A씨의 행보를 지속해서 지켜보며 더욱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피해자를 휴대전화와 주먹, 무릎 등으로 무차별 폭행했으며 경찰이 도착하자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피해자 측에 문자를 보내 “지난 2달 동안 잘못을 반성하며 너무나 죄송한 마음에 죽고 싶은 마음까지 들었다”면서 “부모님과 상의한 결과 3000만원을 드리는 게 어떨까 싶다”며 합의를 요청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