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이혼한 게이츠 부부, 장녀 결혼식에선 ‘나란히’

빌 게이츠의 장녀 제니퍼 게이츠(왼쪽)가 남편 나옐 나사르와 함께한 모습. 제니퍼 게이츠 페이스북 캡처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의 장녀 제니퍼 게이츠(25)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프로 승마선수 나옐 나사르(30)와 결혼했다. 예식장엔 얼마 전 게이츠와 이혼한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미 언론에 따르면 나사르는 이집트계 미국인으로 이슬람교를 믿는다. 이 때문에 부부는 정식 결혼식 하루 전날 밤 이슬람 방식의 전통 혼례를 먼저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둘의 인연은 승마라는 공통분모에서 비롯했다. 나사르는 올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했을 만큼 뛰어난 승마선수이고, 제니퍼 역시 한때 승마선수로 활약했다. 결혼식이 열린 곳도 제니퍼 소유의 말 목장 내 식물원인데, 현지 언론은 해당 목장의 가치가 시가로 무려 1600만달러(약 189억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억만장자의 딸답게 제니퍼는 이날 유명 디자이너 베라 왕이 맞춤 제작한 드레스를 입고 예식장에 나타났다. 통상 아버지가 딸과 함께 신부 입장을 하는 것과 달리 게이츠와 전 부인 멀린다가 나란히 장녀 곁에 서서 식장에 들어선 점이 눈길을 끌었다. 결혼식 후 피로연에선 영국의 인기 록밴드 콜드플레이와 포크 가수 해리 허드슨이 축하 공연을 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