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美 반도체 정보 요청, 기업과 소통·대응 지원”

홍남기, 대외경제안보회의서 강조
“상속세 개편, 사회적 합의 우선” 신중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미국의 반도체 정보 제공 요청과 관련해 주요국·관련 업계 동향을 기업과 공유해 적시 대응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미국 반도체 정보 제공 요청 관련 동향 및 향후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는 경제와 안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현안을 더욱 치밀하게 점검하기 위한 장관급 협의체다.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기업의 자율성, 정부의 지원성, 한·미 간 협력성 등에 바탕을 두고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기업의 민감한 정보 문제, 기업 부담 완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에 대해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한국 기업의 우려 사항을 다양한 채널을 통해 미국 측에 이미 전달했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업과는 정보 제출 기한인 다음 달 8일 이후에도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 기업 부담 완화를 위한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상속세 개선 방안과 관련해서는 “사회적 합의가 선행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홍 부총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회의 동행 취재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