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18일 서울 첫서리… 20일 또 ‘겨울 같은 가을’

곳곳 영하권… 19일 잠시 추위 풀려
24일부터 전국 평년기온 전망
기상청이 18일 서울관측소에서 촬영한 첫서리 모습. 기상청 제공

겨울 같은 추위가 이어진 18일 서울에는 올가을 첫서리가 내렸다. 남부지방 곳곳에서도 같은 날 역대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19일 잠시 올라간 기온은 20일부터 다시 뚝 떨어져 영하권 추위가 나흘가량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내륙지역의 경우 영하 4도에서 5도, 해안은 5도 안팎으로 영하 2.6∼6.7도를 기록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대관령이 영하 4.4도로 가장 추웠고 추풍령과 함양, 철원, 이천, 순창 등에서도 최저기온이 0도 밑으로 떨어졌다. 이외 지역별 최저기온은 서울 2.8도, 수원 1.8도, 인천 4.2도, 대전 1.3도, 광주 3.6도, 대구 2.0도, 부산 7.1도, 제주 9.0도 등이었다. 천안과 군산(2.7도), 순창, 순천, 함양, 경주(1.1도) 등 남부지방 곳곳에서 역대 10월 중순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서울과 수원에선 올가을 첫서리가 관측됐다.

19일은 따뜻한 남서풍 유입과 함께 일시적으로 기온이 오르고 지역에 따라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5∼12도, 낮 최고기온은 13∼20도로 관측된다. 수요일인 20일부터는 다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추워진다. 기상청은 24일부터 전국이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