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한·미 정보수장 회동… 대북문제 의견 조율

종전선언·남북 통신선 복원 등
한반도 둘러싼 외교전 성과 주목
한·미·일 정보수장 회동 가능성도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8일 한·미·일 정보당국 수장들의 회동을 위해 차에서 내려 서울 중구 신라호텔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정보당국 고위 관계자들이 잇따라 서울을 방문하고 있다. 대북 문제와 관련한 한·미 의견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한·미·일 정보당국 수장 간 만남 가능성도 나온다. 한반도를 둘러싼 물밑 외교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17일부터 방한 중인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8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오찬을 겸한 회동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헤인스 국장과 서 실장이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 앞에서 각각 차량에 내리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서 실장은 지난주 미국을 방문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한반도를 비롯한 지역 안보 상황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헤인스 국장은 방한 기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 정보관과 만날 가능성도 점쳐진다. 3개국 정보기관 수장들의 모임이 이뤄지면 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다. 정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정보기관장들의 동선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만 말했다. 일각에선 한·미·일 3자 회동이 19일에 열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한·미·일 정보당국 수장들의 회동을 위해 방한 중인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8일 차에서 내려 서울 중구 신라호텔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고위당국자들의 접촉은 빈번해지고 있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간 회동도 이날(현지시간)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엔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양국 간의 긴밀한 정보협력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지탱하는 힘”이라고 언급했었다.

 

한·미 또는 한·미·일 고위당국자들의 연쇄적인 접촉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의 및 북한의 남북통신선 복원 결정 이후 변화된 남북관계 관련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