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김민경 “골프채로 모니터 박살, 모니터 없었으면 벽이...”

사진= 유튜브 ‘세리자베스’ 캡처

 

개그우먼 김민경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18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개그우먼 김민경이 ‘쇼단원 소리질러~!!’ 코너로 청취자들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날 DJ 김태균은 “김민경 씨가 방송에서 큰 사고를 하나 치셨더라. 박세리 씨가 하는 방송 ‘세리자베스’에서 골프 스윙을 하시다가 골프채가 날아가 모니터에 맞아 모니터가 깨졌더라”고 말하자 김민경이 웃으며 “뒤에 세리 언니도 있고 나미 씨도 잘 쳐서 저도 잘 치고 싶었다. 몸에 힘을 풀고 할 수 있어 할 수 있어 하다보니까 손목 힘도 풀어버린 거다. 그래서 채가 날아가 모니터에 맞아 모니터가 박살났다. 그런데 세리 언니가 한마디 하셨다. 저 모니터가 안 막았으면 벽을 뚫었을 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민경은 “끝나고 너무 죄송해서 제가 계속 죄송하다고 했는데 그 후 작가로부터 연락이 왔다. 그 방송이 나가고 그 골프게임 회사에서 연락이 왔다고 한다. 라이브로 다 봤다면서 새로 나온 게임 프로그램을 모니터와 함께 보내주겠다고. 홍보가 되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