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오후 9시까지 전국서 1천39명 확진…전날과 비슷

서울 297명-경기 378명-인천 93명 등 수도권 768명, 비수도권 271명
18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학교에 설치된 '찾아가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한 모습이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18일 오후 9시 기준 전국 확진자 수는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3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38명보다 1명 많고, 일주일 전 월요일인 지난 11일의 1천274명에 비해서는 235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768명(73.9%), 비수도권이 271명(26.1%)이다.

경기 378명, 서울 297명, 인천 93명, 경북 42명, 충북 41명, 충남 39명, 부산 38명, 대구 35명, 경남 18명, 대전 15명, 전북·전남 각 14명, 강원 7명, 제주 5명, 광주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울산과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명대 후반, 많으면 1천100명대 초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2명 늘어 최종 1천50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04일 연속으로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346명→1천583명→1천939명→1천683명(당초 1천684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1천618명→1천420명→1천50명으로, 일평균 약 1천520명 수준이었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 발생 확진자는 일일 평균 1천503명이다.

유행 규모는 감소세로 전환됐지만, 여전히 학교, 요양병원, 직장 등 일상생활 공간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구로구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총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작구 소재의 중학교에서도 지난 14일 이후 학생 5명, 교직원 4명, 가족 2명 등 모두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존의 집단감염에서도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되고 있다.

경남 함안군의 제조회사(3번째 사례)에서는 접촉자 추적 관리 중 8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는 총 59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경남 일시 고용 외국인 근로자 관련(66명), 대구 중구 클럽(32명) 관련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되는 등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