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기자실 ‘깜짝’ 찾은 尹 “내가 앉으니 의자 작네” “김치찌개 끓일게요”

“국민이 잊어버리면 안 되니 자주 오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나흘째인 13일 용산대통령실 기자실(국민소통관)을 깜짝 방문하며 직접 소통을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16분쯤 서울 용산청사 1층의 기자실에 참모들과 함께 등장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소통관 내 취재·영상·사진기자실과 브리핑룸을 일일이 들러 시설을 살펴보고 기자들과도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브리핑룸 중앙의 단상에 올라간 뒤 기자들에게 “앞으로 대변인만 아니고 각 수석이랑 담당 비서관들이 자기가 맡고 있는 일에 대해 어떠한 현안이 생기면 여기 와서 소통하게 될 것”이라면서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으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시설이 많이 부족하지 않은가. 같이 만들어 나가자”라며 “여기가 (국회) 소통관보다 좀 좁은 것 같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얼마나 자주 올 것이냐’는 물음에는 “자주 오겠다. 국민들이 잊어버리면 안 되잖아”라면서 너털웃음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브리핑룸에 놓인 의자에 직접 착석해보며 “내가 앉으니 작네”라고 말해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둘러보다 기자회견장 기자석에 앉아 강인선 대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아침 (출근길) 질문·답변이 괜찮은가’라고 묻자 “좋다. 인사 문제든 정책 문제든 언론에서 나오는 걸 잘 보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1일 오전 대통령실 청사 1층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취임사에서 ‘통합’ 이야기를 뺀 건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라고 밝힌 데 이어 12일에는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장관을 임명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오늘은 일부만”이라고 답하는 등 취임 후 ‘출근길 문답’을 이어왔다.

 

윤 대통령을 향해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지원 의사를 밝힌 배경, 당시 사퇴 가능성이 제기됐던 김성회 전 종교다문화비서관 거취 등 기자들의 질문 세례가 이어지자, 최영범 홍보수석은 “오늘은 (기자실을) 둘러보러 온 것이니까”라며 만류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실을 모두 둘러본 뒤 “공사가 다 끝나면 시루떡이라도 한 번 먹읍시다”라고 제안했다. 기자들이 당선인 시절 약속했던 김치찌개를 언급하자 “주방이 아직 안 됐다. 식당이 되면 양을 좀 많이 끓일게요”라고 화답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