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용진이형 상’ 받은 최주환 또 홈런포… SSG 2연승

롯데전 이어 한화전도 2-1 승리
장거리포 보강 위해 2021년 영입
2연속 경기 ‘펑,펑’… 승리 주역
SSG 최주환이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한화전에서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베이스를 돌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복덩이가 ‘쓱’하고 인천으로 상륙했다. 자유계약선수(FA) 영입생 최주환(33)이 2경기 연속 홈런포로 SSG의 창단 2연승을 이끌었다.

4년 최대 42억원이라는 대형 계약을 맺고 두산을 떠나 올 시즌 SSG로 이적한 최주환은 지난 4일 롯데와 치른 시즌 개막전에서 투런과 솔로 두 개의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팀의 창단 첫 승을 이끈 주역이었다. 이 공을 인정받아 최정과 더불어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이름을 붙여 만든 ‘데일리 MVP(최우수선수)’상인 ‘용진이형 상’의 1호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프리미엄 한우를 선물 받았다.

최주환이 그 기세를 몰아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한화와의 홈경기에서도 결승 홈런의 폭죽을 터뜨리며 포효했다. 최주환은 1-1로 맞선 6회말 2사에서 상대 팀 바뀐 투수 김종수를 상대로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볼카운트 2볼에서 가운데 몰린 시속 144㎞ 직구를 제대로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겨 115m를 날아가는 대형 타구를 날렸다. SSG는 이 귀중한 한 점을 잘 지켜 2-1로 승리하며 개막 2연승을 내달렸다.

특히 최주환은 개막 후 2경기에서 3개 홈런을 쏟아내며 거포 본능을 맘껏 뽐내고 있다. SSG가 장거리포를 기대하고 최주환을 영입하기는 했지만 시범경기에서 16타수 무안타의 빈공에 시달리며 우려를 낳기도 했었다. 하지만 최주환은 정규시즌 시작과 함께 무서운 기세로 장타쇼를 펼치고 있다. 반면 SSG 추신수는 이날 3번 지명타자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쳐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해 보였다.

한화는 개막 2경기 연속 1점 차의 아쉬운 패배를 당하면서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수베로 감독은 9회 투수 교체 과정에서 심판진과 소통실수로 다른 선수를 마운드에 올렸다가 이를 제지하는 심판에 항의하다 경기시간 지연으로 퇴장 당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