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동생 교회 다니는 공무원 6명 승진”… 광양시장 인사 특혜 의혹

경찰에 고발장 접수

정현복(사진) 전남 광양시장이 부동산과 관련해 이해 충돌 의혹을 빚은 데 이어 최근에 또 인사를 두고 잡음이 일고 있어 논란이다.

 

8일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시민 A씨가 최근 광양 모 교회를 다니는 공무원들의 인사 특혜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전남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A씨는 고발장에서 정 시장의 친동생이 목사로 있는 교회를 다니는 공무원 6명이 승진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들이 정 시장이 선거에 출마했던 2014년을 기점으로 대거 신도로 등록했으며, 인사상 특혜를 봤다고 주장했다. 광양에서는 지난 2일 정 시장의 친인척 등 5명이 광양시에 부정하게 채용했다는 고발장이 경찰에 접수되는 등 인사와 관련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선거 당시 시장을 도운 측근이 모 단체의 대표로 취임하는가 하면, 측근의 친인척이 채용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정 시장은 최근 광양읍에 있는 자신의 땅에 도로가 들어서는가 하면 부인이 소유한 땅에도 개발이 진행되는 등으로 이해충돌 논란을 빚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정 시장은 입장문을 내어 “법적 책임을 질 일이 발생한다면 즉시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으나 의혹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경찰은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정 시장과 부인을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에 착수한 상테다. 

 

무안·광양=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