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오종혁, 4월 결혼 “나를 믿어주는 친구…빨리 마음의 안정 찾고 싶다”

 

클릭비 출신 오종혁(사진 왼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뤄진 결혼식을 드디어 올린다.

 

오종혁은 오는 12일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오종혁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예비신부에 대해 “저를 믿어주고 편안하게 해주는 친구다. 평생을 함께 잘 그려갈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결혼을 통해 빨리 마음의 안정을 찾고 싶다. 열심히 사는 것이 목표다.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오종혁은 지난해 2월 결혼 소식을 알리며 “마흔 전엔 가려고 생각은 했지만 정말 마흔 직전에 가게 됐다”며 “(예비신부는)저를 믿어주고, 편안하게 해주는 친구이고, 평생을 함께 잘 그려갈 수 있겠단 확신이 든 친구”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종혁은 1999년 클릭비로 데뷔한 후 배우로 변신했다. 이후 드라마 및 영화에 출연하다가 뮤지컬 무대로 옮겨 ‘쓰릴미’, ‘그날들’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채널A-SKY 공동 제작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에 출연하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스튜디오 원규, 식스플로어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