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이재영·이다영 자매 도망치듯 그리스行

PAOK구단 합류위해 한밤 출국
학폭사건 등 각종 논란 묵묵부답
학창시절 폭력사건이 공개되면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된 뒤 그리스리그 진출을 시도해 논란을 일으킨 이재영(오른쪽),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1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인천공항=뉴시스

학창시절 일으킨 폭력사건이 알려져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된 뒤 해외진출을 시도해 또다시 논란을 일으킨 이재영·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결국 한국을 떠났다. 이들은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16일 밤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했다. 폭력사건이 공개되면서 당시 소속팀 흥국생명과 국가대표팀으로부터 무기한 출장정지 징계를 받은 지 8개월여만, PAOK와 입단 계약 협상을 시작한 지 3개월여 만이다.

관심을 모았던 피해자를 향한 사과는 없었다.

출국에 앞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을 만난다면 미안하다, 잘못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지만, 이날 출국장에 수많은 취재진이 모여 충분히 공개 사과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끝내 입을 열지 않았다. 출국 소감과 사과 의향을 묻는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고, 이재영만 짤막하게 “(답변을 해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오히려 모친 김씨가 자매에게 “왜 고개 숙여, 고개 숙이지 말고 걸어, 끝까지 정신 차려야 된다”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그리스로 향한 이재영과 이다영은 현지 도착 후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뒤 신체에 결정적인 이상이 없다면 곧장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A1리그는 지난 9일 개막했다. 이들의 그리스 이적설이 흘러나온 뒤 대한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거절해 당초 이번 시즌 합류가 불투명했지만, 국제배구연맹이 최근 직권으로 ITC를 승인해 서류상의 문제는 사라져 조만간 데뷔할 것으로 전망된다. PAOK 구단은 1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들의 기내 사진을 소개한 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테살로니키에 온다.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고 전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