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문 대통령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국가의 명운’ 걸린 일”

“기후위기는 미래가 아닌 당장 오늘의 문제, 국제 사회에 우리의 탄소중립 의지 보여주는 것”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우리나라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인류공동체의 생존과 발전을 위한 노력에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며,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일이라는 표현과 함께 속도감 있는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와 관련해 “기후위기는 먼 미래의 일이 아닌 당장 오늘의 문제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는 지금 수준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유지된다면, 지구 온도 1.5도 상승시점이 기존 예측보다 10년이나 빠른 2040년 이전이 될 가능성이 높고, 기상이변이 더욱 잦아질 것이란 암울한 전망을 내놓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015년 파리협정 이후 탄소중립을 선언하거나 지지한 국가가 134개국에 이른다”며 “대부분 나라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대폭 상향해 공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본시장에서 기업의 탄소중립 노력이 투자의 중요한 조건 등으로 자리하는 등 국제경제질서와 무역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2018년 배출량 대비 40%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것으로 기존 26.3%에서 대폭 상향됐다. 국제사회에 우리의 탄소중립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여건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 의욕적인 감축 목표”라며 “오랜 기간 배출량을 줄여온 기후 선진국에 비해 2018년 배출 정점을 기록한 우리 입장에서는 훨씬 가파른 비율로 온실가스를 줄여야 해 매우 도전적인 목표다”라고도 언급했다.

 

산업계와 노동계 우려를 불식하고자 정책·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한 뒤에는 “우리의 저탄소 기술과 투자로 후발국의 감축 노력을 지원해 전 지구적 차원의 탄소중립 실현에도 기여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사실상 정부가 2050년까지 온실가스의 순배출량을 100% 줄이는 ‘넷제로’ 추진의 뜻을 확고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는 우리가 가야할 방향성을 제시하는 것으로,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당당히 가겠다는 원대한 목표”라며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국가 전체가 총력체제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고 친환경 에너지 중심으로 에너지 구조를 획기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저탄소 산업구조로 속도감 있게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에 더욱 속도를 내고 산림의 흡수능력 강화를 위한 도시 숲 가꾸기 등 신규흡수원을 지속 확충해야 한다”며 “연안습지와 바다숲 조성, 갯벌 활용 등 해양의 흡수능력을 높이는 노력도 특별히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의식주가 탄소배출의 원천”이라며 “대중교통 이용, 플라스틱 줄이기 등 작은 실천이 모여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아가 “정부는 탄소중립기본법 제정으로 탄소중립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고, 온실가스 인지예산제도도 도입했다”며 “정부는 기술개발 투자를 늘리고,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어 나갈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