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원희룡, 유튜브로 ‘대장동 국감’ 실시간 팩트체크 방송

진중권·김경률 등과 국감 촌평
“李, ‘野 공공개발 막아’ 발언 거짓”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대장동 국정감사’가 펼쳐진 18일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는 자신의 유튜브에서 여야 공방을 촌평하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발언에 대한 실시간 팩트체크에 나섰다. 함께 출연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민의힘이 대장동 공공개발을 막았다는 이 후보 발언이 “100%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원 후보는 이날 원희룡TV를 통해 진 전 교수, 권경애 변호사, 김경률 회계사 등과 함께 ‘이재명 국감 압송 작전 올데이 LIVE’ 해설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방송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 후보에게) 왜 이렇게 질문을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답답해하며 “실실 웃는 이재명에게 (내년 대선이 열리는) 3월 이후에 당하는 거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의원들이 대장동 게이트 설명에 대부분 시간을 할애하며 의혹을 속 시원하게 드러내지 못했다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이 후보가 “대장동 공공개발을 했으면 (개발이익을) 전부 환수했을 것이다. 국민의힘(당시 새누리당)이 반대했다”고 발언한 게 거짓이라고 반발했다. “이 후보가 변호사시절 (대장동을) 민간개발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고 성남시가 적극 돕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 후보가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 묻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 질의가 “지나치다”고 일축한 것에 대해선 “저런 답변을 하면 변호사 선임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제출하라고 해서 확인에 들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후보 캠프에 따르면 이날 방송 동시접속자는 1만7000명에 달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