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이재명, '돈 받은 자 범인' 손팻말… 野 "개인 홍보장 아냐" 반발

경기도 국감 스케치

野 대장동 의혹 맹공에 與 적극 엄호
李지사 답변 태도·시간 두고 기싸움도
도청 앞 수백명 시민 ‘지지·반대’ 시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는 사실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청문회 격으로 치러졌다. 이날 질의시간 대부분은 야당의 대장동 의혹 검증 공세와 “국민의힘 토건 게이트”라고 받아친 이 후보 반박에 집중됐다. 또 여야는 이 후보의 답변 태도와 답변시간을 두고서도 기싸움을 했다.

이 후보는 야당 공세를 예측한 듯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이라고 쓰인 손팻말을 꺼내 들며 “국민의힘 시의원들 때문에 100% 개발이익을 환수하지 못했다”고 역공을 펼쳤다. 야당은 이 후보의 답변 태도를 놓고 “묻는 말에는 대답하지 않고 홍보만 늘어놓는다”고 반발했다. 국민의힘 박완수 간사는 “이곳은 국정감사장이고 이재명 후보의 개인 홍보장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서범수 의원은 영화 ‘아수라’와 제1공단 공원화 사업 설명 방송 보도를 짜깁기한 영상을 틀며 “국민은 대장동을 설계한 사람이 이 후보이고, 실무자는 유동규라 본다”고 공세를 폈다.

이 후보 엄호차 행안위에 보임된 이재명 캠프 출신 의원들은 이 후보 방어에 전력했다. 민형배 의원은 “한참 선거를 준비하셔야 할 텐데, 책임감과 도정 때문에 국감에 나와줘서 고맙다”며 이 후보를 치켜세우는 한편 “한 경제지 기자가 양심에 따라 가만있을 수 없다며 그동안 취재한 보고서를 보내왔다”고 대장동 개발을 “역대급 성공사례”라 쓴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공세를 펼친 야당을 겨냥해 “작가로 전직해도 될 만한 분들이 많다. 턱도 없는 의혹 제기가 많다”며 “부동산 개발의 기본 내용을 모르는, 이분들을 어떻게 좌절시켜야 하나 걱정스러워 웃음이 나왔다”고 말했다. 또 이 후보의 2019년 5억500만원 재산 미신고 건에 대해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이 물고 늘어지자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국감에 관련한 질의를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무분별한 폭로나 사생활 침해로 많은 사람이 피해를 받고 있다”고 엄호에 나서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와 경쟁을 펼친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기본소득 공약 조정 요구도 등장했다. 이 전 대표 측 대변인을 맡았던 오영훈 의원이 “기본소득 정책이 보편복지를 지향한 우리 당 정강·정책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있다”고 묻자 이 후보는 “제가 하나를 정했다고 해서 끝까지 고집해서 가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화답했다.

국감이 열린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사는 이른 아침부터 몰려든 시민단체 회원들 시위로 몸살을 앓았다. 수백명의 시민들은 이 후보 출근길에 지지와 반대 구호가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청사 앞으로 모여들었고, 일부는 경찰과 거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 지사를 반대하는 시민들은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서민 등친 1조 비리 대장동 화천대유’ 등의 구호가 담긴 플래카드를 내밀었다. 반면 이 지사를 지지하는 시민들은 ‘토건비리 연합과의 전쟁을 응원합니다’, ‘국민의 짐은 각성하라’는 손팻말 등을 들고 맞섰다. 이날 경찰은 도청사 인근에 수백명의 인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