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野 "그분은 이재명" 李 "화천대유 게이트"…국감서 '몸통' 놓고 충돌

野 “아수라의 제왕 누구인가”
李 “돈 받은 사람 그분 수사를”

野 “측근비리 사퇴하나” 묻자
李 “尹부터 답하면 말할 것”

李 “직원 일부 오염돼 부패 사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들으며 화면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측근 비리가 발견되면 후보직을 사퇴할 것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대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이 사퇴할 것인지 먼저 답하면 저도 답하겠다”며 국민의힘 대권 경선 후보인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에 화살을 돌렸다. 이 후보는 특히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담긴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그분’의 실체를 놓고 국민의힘과 정면 충돌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 ‘대장동·백현동 사건과 관련해 측근인 정진상씨가 연루된 증거가 나타나면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하겠느냐’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의 질문에 “가정적 질문을 하는 건 옳지 않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관계와 관련해선 “제가 정말 가까이하는 참모는 그 ‘동규’(유동규)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했다. 또 “대통령이 되면 (유 전 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사면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부패사범을 어떻게 사면하느냐.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그분으로 지칭하며 “아수라의 제왕인 그분은 누구인가 한번 검토해 보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에 “이것은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고 화천대유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그는 “부정행위로 번 엄청난 돈을 정치적으로 나눠가지고 (이를) 배부해주는 이상한 사람이 있는 것이 화천대유 게이트”라면서 “바로 ‘그분’을 찾아야 한다. 그분은 돈을 나눠 가진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원을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 국회의원(무소속 곽상도) 아들, 고문료 받은 사람은 전 원내대표(원유철) 부인, 국민의힘이 추천한 특검(박영수) 등”이라며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엄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이들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의 책임자가 누구냐’는 정의당 이은주 의원의 질문에는 “개발사업의 최종 책임자는 시장인 제가 맞는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민간이 막대한 수익을 가져간 것에 대해 “제가 최종적으로, 정치적으로 잘못해서 부족한 게 맞는다”며 “다 돌파하고 100% (이익을) 환수했으면 정말 좋았을 텐데 역량 부족으로 못 한 점에 대해 우리 국민께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다만 이 후보는 도의적 책임은 인정하면서도 대장동 의혹의 본질이 국민의힘과 토건세력이 얽힌 비리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 후보는 “인사권자 입장에서 도둑들의 물건을 되찾아오는 과정에 여러 사람이 동원됐는데 그중 일부가 제 기대와 요청에 반해 도둑들과 연합했을 거라는 문제 제기가 있다”며 “제가 인사를 잘못한 것, 제가 지휘하는 직원 일부가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선 진심으로 제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게이트' 관련 손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그러나 이 후보는 “세상에는 단순한 이치가 있다.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이라며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