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홍지윤 “연예인 전 남친, 뭘 잘못했는지 모르더라” 폭로…DM 내용 보니

SBS Plus, 채널S ‘연애도사 2’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홍지윤이 나쁜 남자를 만났던 과거 연애를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Plus, 채널S ‘연애도사 2’에는 홍지윤이 출연해 과거 연애사를 전하며 현재도 연락이 오고 있다는 전 남자친구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홍지윤은 “제가 연애를 하면 항상 뒤끝이 안 좋다. 상대방이 거짓말을 한다든가 바람을 피운다든가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가 지금까지 연애가 좋게 끝난 적이 없다. 그게 저한테 문제가 있는 건지, 저한테 맞는 인연이 없었던 건지 궁금하다”며 전 남자친구가 자신의 후배와 바람이 났던 경험을 떠올렸다.

 

홍지윤은 “당시에 만났던 남자한테 학교 후배를 소개해줬다. 그 후배가 시기 질투를 받는 거 같아서 딱해 보였다. 절 보는 거 같아서 제 나름대로 챙겼다”며 “근데 그 후배랑 제 남자친구가 둘이 눈이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제 동기들이 제 편을 들어줄 줄 알았다. 근데 다음날 그 후배한테 인사하며 잘 지내더라. 친구들한테 배신감을 크게 느꼈다"고 말해 당시 느낀 감정을 전했다.

 

SBS Plus, 채널S ‘연애도사 2’ 방송화면 캡처

 

아울러 “그렇게 거짓말들을 한다. 밖인데 집이라고 하던가. 생일파티에 초대받지 못한 적도 있다”면서 나쁜 남자들과 연애를 계속 해왔음을 밝혔다.

 

홍지윤은 “당시 남자친구가 남자들끼리 생일파티를 할 거라고, 제가 오면 불편할 거라 해서 쿨하게 남자들끼리 재밌게 놀라고 보내줬다. 근데 SNS로 봤더니 여자분이 그 자리에 있더라”고 설명했다.

 

당시 홍지윤의 남자친구는 ‘술집이 오픈형이라 지나가다가 우연히 들른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고. 

 

이에 대해 홍지윤은 “그분은 자기가 잘못한 걸 모르고 아직도 DM이 온다. ‘우리 그때 참 행복했는데’ 라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MC들은 전 남자친구의 정체에 대해 궁금해했고, “연예인이냐”, “같이 연습생이었는데 그분도 데뷔를 했냐”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홍지윤은 당황하며 “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