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징맨’ 황철순, 폭행 논란에 사과 “물의 일으켜 죄송”

황철순. 본인 SNS

 

tvN ‘코미디빅리그’를 통해 ‘징맨’으로 유명해진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이 사과했다.

 

황철순은 1일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께 불편한 마음을 드린 점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음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나아가 “무엇보다 당사자분들과는 서로 화해하고, 형 동생 사이로 지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시40분쯤 황철순이 강남구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20대 남성 둘을 폭행하고 휴대폰까지 빼앗아 부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그는 당시 휴대전화로 자신을 찍은 이들 두 명에게 다가가 “나를 찍은 것이냐”고 물었고, “그렇다”는 대답이 돌아오자 이들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한명의 얼굴을 때린 뒤 휴대폰을 빼앗아 바닥에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