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美 "北 도발에도 코로나 인도적 지원 입장 변화 없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도 불구하고 미국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백신 지원 등 인도적 지원 입장에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는 2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과 관련한 언론브리핑에서 북한의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영향을 받느냐는 질문에 "최근의 도발에도 미국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을 포함해 인도적 지원에 대한 지지 입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북한의 전날 ICBM 발사와 관련, "북한은 최근까지 모두 23발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대한 위반이며,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이 이와 관련해 박진 외교장관 및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통화했다"고 전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추천뉴스